Skip to content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속지 않는 자’가 가장 잘 속는다

 

 

[세계의 창] 슬라보이 지제크ㅣ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경희대 ES 교수

 

 

오늘날은 엄숙한 공적 공간, 자크 라캉식으로 말하면 ‘대타자’의 권위가 점차 쇠퇴하고 있는 이른바 “탈진실의 시대”다. 백신 접종을 인권 침해라고 주장하며 거부하는 이들을 보면 향수 어린 마음으로 레닌주의의 민주적 사회주의를 떠올리게 된다. 민주적 사회주의에서는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지만, 결정이 내려지면 모두 그에 복종해야 했다. 이는 계몽에 대한 칸트의 정식과 일맥상통한다. ‘복종하지 말고, 사고하라!’가 아니라, 그 반대로 ‘자유롭게 사고하고, 그 사고를 자유롭게 말하되, 결정에 복종하라!’의 태도다.

 

우리는 여기서 개인의 자유와 사회의 결속이 맺는 관계를 볼 수 있다. 백신을 접종받을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형식적으로는 개인의 자유지만, 백신 접종을 거부한 개인은 실질적으로는 타인의 자유뿐 아니라 자신의 자유까지 제한하고 만다. 백신을 맞아야만 다른 사람과 일상적인 방식으로 어울릴 수 있는 자유를 훨씬 높은 정도로 행사할 수 있다. 이처럼 자유가 실질적인 자유가 되려면 규칙의 규제를 받는 사회적 공간이 필요하다. 우리가 거리를 자유롭게 걸어 다닐 수 있는 것은 다른 이들이 문명화된 방식으로 행동하고, 나를 공격하는 이가 있다면 그가 처벌받을 것이라는 합리적 확신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규칙을 바꿔야 하는 시기들은 분명 존재하지만, 규칙의 영역이 있기에 우리가 자유를 행사할 수 있음은 분명하다.

 

헤겔은 추상적 자유와 구체적 자유의 차이를 이야기했다. 구체적 자유가 아닌 추상적 자유는 실제적 자유를 행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축소하며 자유가 아닌 그 무엇으로 변한다. 소통의 자유를 생각해 보자. 타인과 말하고 소통할 자유를 누리고자 할 때, 정해져 있는 언어의 규칙에 복종하지 않고는 타인과 소통할 수 없다. 언어는 이데올로기적으로 중립적이지 않다. 편견의 산물이며, 특정한 사고를 표현하는 데는 부적절한 한계를 지니기도 한다. 그럼에도 사고가 언제나 언어 안에서 언어와 함께 발생하는 한, 진정으로 사고하고 타인과 소통할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언어라는 규칙에 복종해야 한다.

 

공적 공간의 붕괴가 가장 심각한 곳은 미국이다. 유럽에서는 건물의 지반이 되는 층을 0층으로 셈하고, 그 위층을 1층이라고 부르지만, 미국에서는 1층부터 세기 시작한다. 역사적인 맥락에서 보면, 유럽에서는 언제나 이미 주어져 있는 지반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지한다. 반면, 근대 이전의 역사적 전통이 부재하는 미국에서는 과거를 삭제한 채 모든 것을 자신들이 직접 제정한 자유로부터 시작한다.

 

그렇다면 우리가 모두 0부터 세는 법을 배우면 문제가 해결될까? 문제는 0도 중립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그것은 내재된 적대와 모순이 가로지르는 이념적 헤게모니의 공유 공간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우리의 주장을 다음과 같이 더 구체적이고 정확하게 표현해야 한다. 지반을 무시하면 더 강력한 형태의 대타자가 등장하는데도 그것을 보지 못하고 혼동할 수 있다.

 

어떤 라캉주의 지식인들은 ‘가짜 뉴스’의 시대에는 대타자가 사라졌다고 주장한다. 정말 그럴까? 대타자가 더 강력한 다른 형태로 존재하게 된 것은 아닐까? 과거에는 외설의 공간과 공적 공간이 나뉘었다. 그리고 외설의 공간과 구분되는 엄숙한 공적 공간이 대타자로 기능했다. 하지만 이제 공적 공간은 외설의 공간과 명확히 구분되지 않는다. 아니, 가짜 뉴스와 루머와 음모이론이 유통되고 교환되는 바로 그 외설의 공간이 지금의 ‘공적’ 영역이 되었고, 새로운 대타자가 되었다.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놀라운 사실이 있다. 과거에는 뻔뻔한 공적 외설이 전복으로 기능하며, 주인의 지배를 약화시켰다. 대안 우파들의 부끄러움을 모르는 외설이 공적 영역에서 폭발하고 있는 오늘날, 외설은 주인의 지배가 약화되고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 형상이 의미하는 것은 다시 강력하게 등장하고 있는 주인의 지배다.

 

번역 김박수연

출처: 한겨레신문 논단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13686.html#csidx8ae93897b11703a8e31956a1bab473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2.01 8508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38553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54321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6178
1667 안식일의 완성 new fallbaram. 2024.04.24 2
1666 배려와 권리 사이 2 fallbaram. 2024.04.18 66
1665 먼저 준 계명과 나중에 준 계명 fallbaram. 2024.04.17 66
1664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고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 1 fallbaram. 2024.04.07 122
1663 소문 3 fallbaram. 2024.03.31 181
1662 일요일 쉼 법안 1 들꽃 2024.03.17 138
1661 행여 이 봄이 마지막이라고 해도 fallbaram. 2024.03.16 159
1660 "O" 목사 2 fallbaram. 2024.03.15 154
1659 부전자전 fallbaram. 2024.03.14 196
1658 그리움 3 fallbaram. 2024.03.10 188
1657 아! 여기 숨어 있었군요 fallbaram. 2024.03.07 161
1656 홍매화 2 fallbaram. 2024.03.04 159
1655 한마리 유기견의 기억 1 fallbaram. 2024.03.03 151
1654 먼저 온 것과 나중 온것이 하나가 되는 fallbaram. 2024.03.02 129
1653 산자와 죽은자 사이에 드려진 제사 fallbaram. 2024.03.01 141
1652 산자와 죽은자 2 fallbaram. 2024.02.29 148
1651 김운혁님의 글들을 다른 장소로 옮겼습니다. 1 기술담당자 2024.02.20 126
1650 만남 3 fallbaram. 2024.02.19 357
1649 대총회 10일 기도회 (1월 10 일 -20일, 2024) 낭독문 열째날 무실 2024.01.11 90
1648 대총회 10일 기도회 (1월 10 일 -20일, 2024) 낭독문 무실 2024.01.10 82
1647 제야의 기도_김교신 무실 2023.12.31 101
1646 일년의 계획_김교신 무실 2023.12.31 156
1645 Sharon Kim 집사님의 체험간증 - 하나님의 능력으로 10여년간 걷지못하든 환우가 걷게된 Story ! 반달 2023.11.25 127
1644 황당한 Kasda 2 들꽃 2023.11.19 170
1643 [반달]이 게시판에 아직도 살아있는지? 올려봄니다. 1 반달 2023.11.18 229
1642 의식주 4 file 김균 2023.09.22 215
1641 사랑의 등수 매기기 1 다알리아 2023.07.06 270
1640 치매99%는 절대 못 찾는 다른 그림찾기 다알리아 2023.07.02 215
1639 삼나무 뿌리의 지혜 1 다알리아 2023.06.27 378
1638 미국 대형교회 목사가 홈리스가된 사건 다알리아 2023.06.24 124
1637 여름 편지 다알리아 2023.06.07 227
1636 어머니 덕분이다 1 다알리아 2023.05.18 157
1635 도전한 사람들이 이룰 것이다 다알리아 2023.05.15 96
1634 오늘도 감사 2 file 다알리아 2023.05.05 378
1633 2023 새해의 바램 file 무실 2023.01.02 192
1632 갈릴레오의 출현 들꽃 2022.12.31 191
1631 모든 것이 은혜였소 1 file 다알리아 2022.08.17 500
1630  이것이 행복이라오  file 다알리아 2022.07.21 412
1629 우리 손녀 김균 2022.07.13 179
1628 천국 있냐? 김균 2022.07.13 169
1627 무좀 이야기 김균 2022.07.13 110
1626 나는 한번씩 환상을 본다 김균 2022.07.13 119
1625 요즘 내가 왜 이리 됐을까? 1 김균 2022.04.30 440
1624 믿을 놈 없었다 1 김균 2022.04.29 397
1623 이 세상은 김균 2022.04.29 159
1622 우크라이나 합창단의 성가와 민요 1 무실 2022.04.02 213
1621 성경은 완전한가? 1 김균 2022.02.26 332
1620 우크라이나 대통령 근황 4 무실 2022.02.26 279
1619 왜 미주 재림교회 협회의 장로부부 세미나가 필요한가 2 들꽃 2022.02.25 326
1618 우울증에 좋은 것들 무실 2022.02.15 136
1617 축복_The Blessing (민수기 6:24-26) 무실 2022.02.05 171
1616 김운혁 님께 드리는 정중한 부탁 (몇 번째 "정중한 부탁"인지는 모르겠으나) 김원일 2022.01.18 242
1615 Free Self Covid-19 Test Kit(수정) 2 1.5세 2022.01.17 347
1614 북한 감옥에서의 949일은 축복과 같은 시간이었어요ㅣ캐나다큰빛교회 원로목사 임현수 알아보자 2022.01.13 114
1613 오 거룩한 밤! 무실 2021.12.17 157
1612 내 영혼이 은총입어 무실 2021.12.16 126
1611 @@@ 2010.11.12 @@@ 그 때 가 그 리 워 서 & & & 6 file 둥근달 2021.12.04 316
1610 한국, 왜 우경화하나? 김원일 2021.12.01 187
1609 만유내재신론 "Panentheism (not Pantheism) 이야기 04 김원일 2021.12.01 160
1608 만유내재신론 "Panentheism (not Pantheism) 이야기 03 김원일 2021.11.30 146
1607 만유내재신론 "Panentheism (not Pantheism) 이야기 02 김원일 2021.11.28 182
1606 만유내재신론 "Panentheism (not Pantheism) 이야기 01 김원일 2021.11.28 154
1605 김무식 님에게 미루다가 드리는 부탁  김원일 2021.11.28 220
1604 조사심판 4 못난쟁이 2021.11.25 1273
1603 바이든의 외교와 중국: 놈 촘스키 김원일 2021.11.24 127
1602 이재명의 부상과 대선 1 김원일 2021.11.22 248
1601 식습관이 유래된 이야기 김균 2021.11.15 135
1600 오징어게임이 말하는 드라마의 핵심 김원일 2021.10.27 173
1599 오늘의 유머 file 1.5세 2021.10.12 228
» ‘속지 않는 자’가 가장 잘 속는다 김원일 2021.10.03 120
1597 우리 셋째 이모 박영애 김원일 2021.10.01 162
1596 왜 일까 들꽃 2021.09.20 130
1595 성경 읽을 때 혼돈된 것 1 들꽃 2021.09.18 460
1594 이런 기독교인도 있다 2 들꽃 2021.08.20 359
1593 일본 군가를 찬송가로 만든 우리나라 기독교 2 김균 2021.08.20 2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Copyright @ 2010 - 2024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