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1.05.01 07:10

잔인한 4월

조회 수 165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4월은 잔인한 달이라는 시 “황무지”를 가르쳐 주셨는데 
4월이면 파릇파릇 돋아나는 잔디를 보게 되면 죽은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이 생겨나기 때문이라고 하셨다.

지난해 4월 코비드를 겪으며 세상의 전쟁터가 바로 이런 것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남긴 메모다. 

 

"4월은 잔인한 달이라더니
올해는 참혹하기만 하다. 

부모 앞서 자식이 떠나고
그 사실도 모른 체 부모가 따른다.
 
한평생 살아도 아쉬움만 가득한데
이별의 인사도 없이 헤어진 영혼들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리 
 
세상에 이런 법이 있었는지 
소리 없는 전쟁터도 처음 본다 
 
4월은 아직도 먼데
텅 빈 세상에 
남은 사람들은 
휴지와 먹을 것을 구하러 이리저리 다닌다.   ( BRUTAR APR, 2020) "

 

1년이 지났는데도 세상은 여전히 바이러스와 전쟁이 한창이다.
작년 4월 뉴욕 시내가 마주 보이는 섬에 코로나로 죽은 연고 없는 시신들을 묻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올 4월 브라질에는 공동묘지에 잠들어 있는 시신들을 빼내어 그 자리에 죽어간 사람들을 묻는 사진을 보았다. 
인도에서는 공동으로 화장을 하는 모습들을 세상에 보여주고 있다.
미국은 아직도 일반 환자들의 방문을 금하여 죽어가는 사람들은 외롭게 홀로 떠나고 
이번 죽음은 나이와는 상관이 없이 맞이하고 있다. 
신생아는 어머니의 가슴에 한 번 안겨 보지도 못 한 체 어머니를 잃어버리고
아까운 젊은 사람들도 수 없이 떠나는 것을 보기만 한다. 
살아남은 것에 감사를 드려야 함에도 부끄러움에 견디기 힘든 것은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는 것과
죽음이 이렇게 가까이 있는데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모르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 기사: https://www.nytimes.com/2020/04/10/nyregion/coronavirus-deaths-hart-island-burial.html

 

< 시> 황무지

 

I.The Burial of the Dead, 死者의 埋葬

 

4월은 더없이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도 라일락을 키워내고,
추억과 욕망을 뒤섞으며
봄비로써 잠든 뿌리를 뒤흔드노라.

겨울은 차라리 따뜻했노라,
망각의 눈은 대지를 뒤덮고,
메마른 구근[球根]들로 가냘픈 목숨 이어주었노라.

여름은 소나기를 몰고 ‘슈타른버거’호수를 건너와,
우리를 놀래주었지, 그래서 우리는 회랑[回廊]에 머물렀다가,
다시 햇빛 속을 걸어 공원으로 가서,
커피를 마시며 한 시간을 이야기했지.

나는 러시아 사람 아니에요, 리투아니아 출생이지만, 나는 순수 독일인이에요.
우리가 어린 시절, 사촌 태공의 집에 머물 때,
사촌이 썰매를 태워주었는데, 나는 겁이 났어요,
‘마리, 마리 꼭 잡아’ 라고 말하며 그는 쏜살같이 내려갔어요.
산속에선 자유로워요.
밤이면 책 읽으며 보내고, 겨울이면 남쪽으로 가지요.

저 얽힌 뿌리들은 무엇이며, 이 돌무더기에서
무슨 가지들이 자라난단 말인가? 인간의 아들이여,
너는 알기는커녕 짐작도 못하리라, 네가 아는 것이란
망가진 우상들 무더기뿐, 거기 해가 내리쬐어도
죽은 나무엔 그늘이 없고, 귀뚜리도 위안 주지 못하며,
메마른 돌 틈엔 물소리조차 없노라. 오로지
이 붉은 바위 아래에만 그늘 있노라,
(이 붉은 바위 그늘로 들어오라)
그리하면 나는 네게 보여주리라,
아침에 너를 뒤따르는 네 그림자와 다르고
저녁에 너를 마중 나온 네 그림자와 다른 것을;
한 줌 먼지 속 두려움을 네게 보여주리라.

상큼한 바람
고향으로 부는데
아일랜드의 내 님이시여
어디쯤 계시나요?

‘일 년 전 당신은 내게 처음으로 히야신스를 주셨어요,’
‘사람들은 나를 히야신스 아가씨라고 불렀어요.’
- 하지만 우리가 히야신스 정원에서 밤늦게 돌아왔을 때,
한 아름 꽃을 안은 너, 머리칼도 젖어있었지,
나는 말도 못하고 내 두 눈은 보이지도 않았지,
나는 살지도 죽지도 않은 채, 아무 것도 모른 채,
빛의 핵심을, 그 고요를 들여다보았지.
바다는 텅 비었고 쓸쓸합니다.

명성 자자한 천리안, ‘소소트리스’부인은
독감에 걸리기도 했지만, 그 영특한 카드 한 벌로
유럽에서 제일 현명한 여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가 말했다, 여기 당신의 카드가 나왔어요,
물에 빠져죽은 페니키아 뱃사람이에요,
(보세요! 그의 두 눈은 진주로 변했잖아요.)

이 카드는 미녀 벨라도나, 암굴의 여인인데, 중요할 때면 등장하지요.
이것은 세 지팡이와 함께 있는 사나이, 이것은 수레바퀴,
그리고 이것은 외눈박이 장사꾼, 또 이것은
텅 빈 카드, 그가 무언가 등에 짊어지고 가지만
나는 볼 수 없는 것이지요. 매달린 사나이는
보이지 않는군요. 물을 조심하세요.
수많은 사람들이 원을 그리며 돌고 있군요.

또 오세요. 혹시 ‘에퀴톤’ 부인을 만나거든
천궁도[天宮圖]는 내가 직접 가져간다고 전해주세요.
요즈음은 세상이 하도 험악하니까요.

허황한 도시,
겨울 새벽녘 누런 안개 속에,
런던 다리 위 흘러가는 사람들, 많기도 해라,
죽음이 그토록 많은 사람들 망친 줄 나는 생각도 못했다.
어쩌다 짧은 한숨들 내쉬며
저마다 제 발끝만 내려다보며 간다.
언덕길을 올라 ‘윌리엄’왕 거리로 내려서면
‘성 메어리 울로스’ 성당에서 들려오는
아홉 시의 마지막 아홉 점 죽어가는 소리.
거기서 나는 친구를 만나 그를 붙잡고 소리쳤다, ‘스테트슨’!
‘밀라에’ 해전에서 나와 한 배 탔던 자네!
지난 해 자네가 뜰에 심었던 그 시체 말일세,
싹이 트기 시작했나? 올해엔 꽃이 피겠나?
혹시 서리가 느닷없이 묘상[苗床, Bed]을 뒤흔들진 않았었나?
아, 그 인간의 친구라는 개를 멀리하게,
그렇지 않으면 그놈이 발톱으로 다시 파헤칠 걸세!
그대들 위선의 독자여! 나의 동류, 나의 형제여!

 

출처: https://kydong77.tistory.com/4031 [김영동교수의 고전 & Life]

  • ?
    김균 2021.05.01 07:45
    여든 두해를 살면서
    저는 올해 4월 더 좁게 말하자면
    지난 한 주가 잔인한 달이었어요
    쳇기가 있어 시키는대로(?)단식을 했는데
    10년 이상 늙은 기분입니다
    안 그래도 소식하는데 사흘을 굶었으니요
    힘이 하나도 없고 오늘도 교회가서 찬미도 못 불렀어요
    우리 교회에서 제가 제일 큰 소리로 노래 부르는데요
    4월 그놈들 진짜 잔인하네요
    그래 평생 이 시를 끼고 살았다가 된통 당하네요
    모두들 건강하시기를....
  • ?
    김주영 2021.05.02 11:46
    빛나는 꿈의 계절아
    눈물어린 무지개 계절아

    4월의 노래가 생각나서 불렀는데
    서울에서 음대 나온 조카는 그 노래를 모른다네요.
    '아니, 요즘은 음악 교과서에 그런 노래 안나와?'
    경악을 했었습니다.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2.01 8508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38553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54321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6178
1592 Joke of the day 4 file 1.5세 2021.08.18 225
1591 어느 특별한 결혼식에 읽혀진 시 1 무실 2021.08.11 186
1590 요것이 은혜라고라고라... 1 김원일 2021.07.27 250
1589 기도에 대한 괴이하고도 수긍이 가는 정의 1 김원일 2021.07.25 216
1588 만찬 성찬 그리고 성만찬 김균 2021.07.11 189
1587 나는 오늘도 기이한 기적 속에서 살아간다. file 김균 2021.07.06 186
1586 기쁨과 행복은 같은 것인가요? 무실 2021.06.26 118
1585 O Happy Day file 김균 2021.06.14 160
1584 일월성신의 징조(2) file 김균 2021.05.27 223
1583 일월성신의 징조(1) 1 file 김균 2021.05.24 347
1582 주일과 안식일 못난쟁이 2021.05.18 194
1581 갱년기 1 file 김균 2021.05.17 259
1580 체지방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모든 것 2 김주영 2021.05.02 186
» 잔인한 4월 2 무실 2021.05.01 165
1578 봄은 봄이구나 2 jacklee 2021.04.28 180
1577 운영자님꼐 2 jacklee 2021.04.28 178
1576 요즘 3 김균 2021.04.28 542
1575 Mother, How Are You Today? 2 김균 2021.04.28 139
1574 세월호 공모전 작품들 1 다알리아 2021.04.19 133
1573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다알리아 2021.04.14 129
1572 우울증아 물러가라! 1 무실 2021.04.10 177
1571 한 대학생이 몰래 붙이고 간 가짜 포스터 1 다알리아 2021.04.08 145
1570 비만은 질병인가? 김주영 2021.03.31 93
1569 전 조교가 보내온 그림 1 김원일 2021.03.29 255
1568 미주에 사시는 분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조심하시기를... 1 김원일 2021.03.19 214
1567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7 Norman C. Habel, The Land Is Mine: Six Biblical Land Ideologies 김원일 2021.03.14 100
1566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6 " The Nathan Narratives" by Gwilym H. Jones 김원일 2021.03.14 62
1565 마스크와 하나님 이해 들꽃 2021.03.13 113
1564 동네에서 스키타기 1 김주영 2021.03.01 137
1563 보고싶은 친구 안대휘를 그리며 6 Rilke 2021.02.22 416
1562 Are Koreans Human? 2 김원일 2021.02.21 155
1561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5 James Barr "The Garden of Eden and the Hope of Immortality"(에덴동산과 영생의 희망) 김원일 2021.02.20 1313
1560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4 God's Phallus: And Other Problems for Men and Monotheism (하나님의 성기: 그리고 남성과 유일신론의 또 다른 문제점들) 김원일 2021.02.20 3039
1559 '성전'이라는 신기루 곽건용 목사 설교 04 김원일 2021.02.20 73
1558 코비드 백신을 (안)맞는 분들에게 김주영 2021.02.20 123
1557 세계의 예언가들 file 김균 2021.02.18 195
1556 영생이로다 2 file 김균 2021.02.17 163
1555 코비드 백신을 맞았더니! 김주영 2021.02.17 102
1554 신본 대 인본이라는 가짜 대립구조 곽건용 목사 설교 03 김원일 2021.02.16 69
1553 잃어버린 웃음을 되찾읍시다 곽건용 목사 설교 02 김원일 2021.02.16 59
1552 주4일 근무제 2 file 김균 2021.02.06 202
1551 계급이란 무엇인가 김원일 2021.02.06 115
1550 자기에게 절실하게 2 무실 2021.02.03 335
1549 욕쟁이들 2 file 김균 2021.02.02 183
1548 건강한 삶의 알파와 오메가 1 김주영 2021.02.01 87
1547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3 김원일 2021.01.31 113
1546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1 다알리아 2021.01.28 111
1545 실패한 디자인 대참사 1 다알리아 2021.01.28 97
1544 파시즘이란 무엇인가? 김원일 2021.01.27 98
1543 2021년을 이런 해로 만들어 봅시다. 곽건용 목사 설교 01 김원일 2021.01.26 67
1542 겨울 숲은 환하다 1 다알리아 2021.01.25 88
1541 곽건용 목사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02 <Text and Concept (텍스트와 개념)> 1 김원일 2021.01.23 87
1540 Trump 개색에게 바치는 노래 5 김원일 2021.01.21 209
1539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잘 전염되는 이것 1 김주영 2021.01.20 124
1538 새해풍경 2 무실 2021.01.20 102
1537 곽건용 목사의 책 이야기 01 2 김원일 2021.01.20 121
1536 예수께서 말씀하신 음식물에 관한 권면? 1 예수안에 2021.01.19 100
1535 2021 문턱에서 김원일 2021.01.19 100
1534 안녕하십니까. 한 동안 자리를 비웠던 이 누리 "주인장" 김원일입니다. 김원일 2021.01.19 135
1533 건강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 2 김주영 2021.01.17 108
1532 세상 끝 김균 2021.01.14 211
1531 주님 오시기 전에 무슨 일이 일어나겠습니까? file 김균 2021.01.06 120
1530 저녁 종소리-러시아 민요 김균 2021.01.05 92
1529 그러하다 작은아이 2020.12.29 94
1528 Chandelier-박정현 3 김균 2020.12.19 128
1527 남 탓 내 탓 3 김균 2020.11.05 197
1526 다미 선교회 2 제로미 2020.11.05 141
1525 나는 왕실의 아이 무실 2020.10.31 135
1524 미국에 계시는 분들 2 김균 2020.10.25 231
1523 안녕하십니까? 2 fallbaram. 2020.10.25 182
1522 안교공과의 질문과 가능한 대답 들꽃 2020.10.17 65
1521 성경 교사가 필요합니다 들꽃 2020.10.01 88
1520 알듯 모를 듯한 세 천사 기별 2 들꽃 2020.09.19 179
1519 예수님의 이야기 나누기 다 양성 1 들꽃 2020.09.12 134
1518 아침 안개 속에 다가오신 님 김균 2020.09.07 1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Copyright @ 2010 - 2024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