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0.06.19 10:34

선한 능력으로

조회 수 5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57CAB43589B4CC8026160

 

 

원본 독일 가사

Von guten Mächten treu und still umgeben
Behütet und getröstet wunderbar
So will ich diese Tage mit euch leben
Und mit euch gehen in ein neues Jahr

Refrain:
Von guten Mächten wunderbar geborgen
Erwarten wir getrost was kommen mag
Gott ist mit uns am Abend und am Morgen
Und ganz gewiss an jedem neuen Tag

Noch will das Alte unsre Herzen quälen
Noch drückt uns böser Tage schwere Last
Ach Herr gib unsern aufgescheuchten Seelen
Das Heil, für das Du uns bereitet hast
Refrain:

Und reichst Du uns den schweren Kelch, den bittern
Des Leids, gefüllt bis an den höchsten Rand
So nehmen wir ihn dankbar ohne Zittern
Aus deiner guten und geliebten Hand
Refrain:

Doch willst du uns noch einmal Freude schenken
an dieser Welt und ihrer Sonne Glanz,
dann wolln wir des Vergangenen gedenken,
und dann gehört dir unser Leben ganz.
 

Laß warm und hell die Kerzen heute flammen,
die du in unsre Dunkelheit gebracht,
führ, wenn es sein kann, wieder uns zusammen.
Wir wissen es, dein Licht scheint in der Nacht.
 

 Wenn sich die Stille nun tief um uns breitet,
so laß uns hören jenen vollen Klang
der Welt, die unsichtbar sich um uns weitet,
all deiner Kinder hohen Lobgesang.

 

유샤인 번역 가사

선한 섭리에  고요히 감싸여,
보호받고 위로받는 이 경이로움
그렇게 그대들과 오늘을 살면서
함께 새해 맞고 싶어라

(후렴) 
선한 섭리에 놀랍도록 잘 보호받으니
기다리세 두려움없이 어떤 일이 와도을 
주님 함께 하시니 밤이나 아침이나
틀림없이 매일 매일 빠짐 없이

지난 일들 우리 마음 괴롭히고
나쁜 날들 우리를 심히  짓눌러도
오 주님, 두려움과 고통속의 저희 영혼을
예비하신 구원으로 구하여 주소서
(후렴) 

그리고 주님께서 주시는 그 쓰디쓴 잔 
고통도 잔 넘치도록  채워주시고
우리가 감사하며 두러움 없이 받게하소서
주님의 선하신 사랑의 손으로부터
(후렴) 

주님께서 기쁨을 저희에게 다시 주시네
이 세상과 당신의 빛나는 햇빛으로.
그러니 저희는 지나간 일들 회상하며
저희 삶을 온전히 주님께 맡겨요
(후렴) 

저희 촛불이 따뜻하고 밝게 오늘도 빛나도록
어둠속의 저희에게 심어 준 빛이니,
저희가 다시 함께 되게 인도하시옵고.
알아요 주님의 빛이 밤을 비추는 것을.
(후렴) 

이제 저희 주변에 깊숙이 고요가 내릴때,
온전히 울려 퍼지는 소리를 듣게 하소서.
저희가 보아온 그 무었보다 더 크고 넓은 세상의 
주님 자녀들이 소리 높여 부르는 찬양을.

 By loving forces silently surrounded,

I feel quite soothed, secure, and filled with grace.

So I would like to live these days together,

and go with you into another year.

 

Refrain:

By loving forces wonderfully sheltered,

we are awaiting fearlessly what comes.

God is with us at dusk and in the morningand most assuredly on ev'ry day

Still matters of the past are pressing our hearts

and evil days are weighing down on us.

Oh Lord, to our souls, so scared and sore,

give rescue, as it's that you made us for.
Refrain:

 

And when you pass to us the bitter chalice

of suffering, filled to the brim and more,

we take it, full of thanks and trembling not,

from this, your caring and beloved hand.

Refrain:
 

But if you want to please us, over and again,

with our shining sun and wondrous world,

let us muse on what is past, and then we shall,

with our lives, in all belong to you.

Refrain:
 

Warm and bright be our candles' flame today,

since into gloom you brought a gleaming light,

and lead again us, if you will, together!

We know it: you are beaming in the night.

Refrain:
 

When silence now will snow around us ev'rywhere,

so let us hear the all-embracing sound

of greater things than we can see and wider,

your world, and all your children's soaring hail.

Refrain:

 

http://www.alittlemaid.org/xe/MediaRoom/374

 

  • ?
    들꽃 2020.06.20 13:52
    성도의 특권과 이웃에 대한 의무인 듯 합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136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254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4016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870
1593 알듯 모를 듯한 세 천사 기별 들꽃 2020.09.18 16
1592 방주문은 2023년 3월22일 닫힌다. 1 김운혁 2020.09.17 28
1591 예수님의 이야기 나누기 다 양성 1 들꽃 2020.09.12 51
1590 아침 안개 속에 다가오신 님 김균 2020.09.07 95
1589 안식일(9) 두 안식일 김균 2020.09.07 42
1588 내 양은 내 음성을 듣고 나를 따르느니라. 김운혁 2020.09.05 27
1587 교회 소 그룹 성공과 실패의 원인? 들꽃 2020.09.05 24
1586 지난주 교과 질문 들꽃 2020.09.05 29
1585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 1 나부터 2020.08.28 67
1584 이 상구(2) 3 김균 2020.08.27 155
1583 도마도 죽었다 김균 2020.08.27 44
1582 두번 성취 되는 "엘리야와 두 증인". 김운혁 2020.08.22 23
1581 달수님 4 김균 2020.08.21 105
1580 축하 합니다 북미지회 새 총무부장 2 들꽃 2020.08.18 109
1579 말세의 징조인가요 2 들꽃 2020.08.08 108
1578 아무리 생각해도 들꽃 2020.08.08 61
1577 CBS에 고함. 이상구 박사라 부르지 말라. 2 달수 2020.08.06 156
1576 금요 십자가설을 믿는 자들의 자녀를 죽이시리라. 김운혁 2020.08.05 25
1575 부인할까? 시인할까? 김운혁 2020.08.03 35
1574 아담에게 드리는 노래. 바이블 2020.08.03 30
1573 켈로그와 이 상구(1) 2 김균 2020.08.02 165
1572 패배주의는 우리의 적입니다 좋은나라에 사는 것에 감사합시다 김균 2020.08.01 45
1571 예수께서 가라사대=능력=권능=표적 김운혁 2020.08.01 5
1570 기독교 분파들이 하나로 연합될 수 있는 비결. 김운혁 2020.07.30 25
1569 나는 속죄를 위해서 밤을 새면서 기도해 본 일이 없다 2 김균 2020.07.29 48
1568 주님의 나팔소리같은 큰 음성(계 1:10). 김운혁 2020.07.29 4
1567 Fallbaram 님의 슬픈 소식 듣고 1 들꽃 2020.07.29 104
1566 아! 기독교 1 김균 2020.07.28 56
1565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단 한분, 단 하나의 표적. 김운혁 2020.07.27 19
1564 성령 훼방죄와 요나의 표적 김운혁 2020.07.26 16
1563 예수 믿음을 창조하는 표적= 요나의 표적. 김운혁 2020.07.26 9
1562 그의 영원하신 팔에 안기세 무실 2020.07.25 30
1561 장강의 눈물-거대 중국의 민낯 김균 2020.07.22 51
1560 비방 받는 표적 "예수님". 김운혁 2020.07.22 27
1559 여우사냥하는 나라 김균 2020.07.14 85
1558 고로나19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 김균 2020.07.11 84
1557 손가락 후문 file 김균 2020.07.09 74
1556 비유 김균 2020.07.09 50
1555 장기적출의 나라 김균 2020.07.09 60
1554 순종할 수 있다고??? 1 fallbaram. 2020.07.07 85
1553 유투브 닥터 김 (김주영 박사) 건강 TV 개설 1 무실 2020.07.03 78
1552 늙고 병들고 고집만 남은 양 3 김균 2020.06.24 106
1551 냉장고에 보관하면 않되는 음식물, 달수 2020.06.24 39
1550 안식교 - 이단2 달수 2020.06.24 83
1549 교리가 진리라는 포장을 거치면 1 김균 2020.06.24 69
1548 오만불손 김균 2020.06.23 59
1547 목구멍을 넓혀라 김균 2020.06.23 33
1546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 세상은 다시 오지 않는다 김균 2020.06.23 32
1545 안식교 이단 달수 2020.06.22 69
1544 카스다에서 어느 목사에게 쓴 글 1 김균 2020.06.22 198
1543 별똥별이라도 되고 싶다 김균 2020.06.22 20
1542 유대인의 안식일도 하나님의 인일까? 1 김균 2020.06.21 44
1541 코이 1 김균 2020.06.19 43
» 선한 능력으로 1 무실 2020.06.19 55
1539 재림교회 다니엘서 연구학자들 중 이설자 2 김균 2020.06.18 82
1538 예루살렘 무실 2020.06.15 46
1537 찔레의 법 2 fallbaram. 2020.06.09 72
1536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볼 수 밖에 없는 1 fallbaram. 2020.06.02 85
1535 항거가 없는 세상 fallbaram. 2020.05.31 62
1534 George Floyd를 위한 사회주의 기독교인들의 기도 김원일 2020.05.31 86
1533 요즘 한참 시끄러운 정의연대의 장부이야기입니다 1 김균 2020.05.28 105
1532 바깥에 비는 억수같이 내리고 fallbaram. 2020.05.19 96
1531 COVID-19에 관한 음모론적 글 금지합니다. 김원일 2020.05.19 399
1530 안식일은 십자가의 그림자인가? 2 김균 2020.05.15 141
1529 그릇 이야기-8 2 fallbaram. 2020.05.14 107
1528 그릇 이야기 7 fallbaram. 2020.05.12 71
1527 그릇 이야기-6 fallbaram. 2020.05.11 58
1526 그릇 이야기 5 fallbaram. 2020.05.10 44
1525 그릇 이야기 4 1 fallbaram. 2020.05.10 64
1524 그릇 아야기 3 fallbaram. 2020.05.09 62
1523 그릇 이야기 2 fallbaram. 2020.05.09 52
1522 Too Much Heaven 3 박희관 2020.05.08 125
1521 그릇 이야기-1 2 fallbaram. 2020.05.08 114
1520 민초를 온통 도배하고 있는 김균 장노님의 수고는? 8 fallbaram. 2020.05.07 210
1519 아들 2 박희관 2020.05.06 1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opyright @ 2010 - 2020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