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0.03.25 00:28

정중지와 부지대해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중지와 부지대해

 

큰 강에서 놀던 나그네 개구리 한 마리가 어느 날 우물가에 이르러

그곳 토박이 개구리한테 자신을 소개했다.

"나는 엄청 큰 강에서 왔소."

그러자 우물 안 토박이 개구리가

"큰 강이라니 그게 무슨 뜻이오?“

 

큰 강에서 온 나그네 개구리가 이랬다

"어흠 그건 말로 설명하기가 정말 난감해요.

당신은 이 우물에서 한 번도 벗어나 본 적이 없질 않소?

이 우물은 아주 조그마하지만 내 한번 설명해보리다."

 

우물 안 토박이 개구리는 껄껄걸 웃었다.

"이 우물보다 더 큰게 있다는 소리는 내 생전 들어본 적이 없소.

그래, 당신네 그 강은 얼마나 크오?"

 

토박이 개구리는 우물 안 넓이의 한 삼분의 일쯤 펄쩍 뛰어 보이면서 말하기를,

"이만큼 되오?"

큰 강에서 온 나그네 개구리가 껄껄껄 웃었다.

"천만에요, 선생"

그러자 토박이 개구리는 우물 안 넓이의 한 삼분의 이쯤 다시 펄쩍 뛰면서 말하기를,

"이 만큼 되오?"

그리고 다시 우물 안 넓이의 삼분의 삼을 완전히 펄쩍 뛰면서 말하기를,

", 우리 우물은 이렇게 넓소."

그런데도 큰 강에서 온 나그네 개구리는 말하기를,

"도저히 설명하기가 불가능하오. 너무너무 광대하단 말이오. 아예 경계도 없소!"

 

우물 안 토박이 개구리가 화를 벌컥 내며 말하기를,

"당신은 정말 미쳤거나 아니면 새빨간 거짓말쟁이군.

빨리 여기서 꺼져 버리시오! 말도 안 되는 소릴 지껄여도 유분수지!“(퍼옴)

 

물의 신으로 불리는 하백이 처음으로 바다에 나와

동해의 그 끝없음에 놀라 탄식하자 북해의 신인 약이

우물 안에서 살고 있는 개구리에게 바다를 이야기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좁은 장소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다.

또 여름벌레에게 얼음을 말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여름만을 굳게 믿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한 것에서 온 고사성어로

장자의 추수편에 나오는 식견 좁은 사람을 일컫는 이야기이다

 

성경은 이런다.

욥이 대답하여 가로되

너희만 참으로 사람이로구나 너희가 죽으면 지혜도 죽겠구나

나도 너희 같이 총명이 있어 너희만 못하지 아니하니 그 같은 일을 누가 알지 못하겠느냐

하나님께 불러 아뢰어 들으심을 입은 내가 이웃에게 웃음 받는 자가 되었으니

의롭고 순전한 자가 조롱거리가 되었구나“(12:1-4)

 

우물 안에서 살고 있는 개구리에게 바다를 얘기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좁은 장소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며,

여름 벌레에게 얼음을 말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여름만을 굳게 믿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살이에게 내일을 이해시키기 어려운 이치와 같다

식견이 좁은 사람에게는 도를 말해도 알지 못하거니와,

그것은 그들이 상식의 가르침에 구속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들은 지금 좁은 개울에서 나와 큰 바다를 바라보고,

자기의 추함을 알았기 때문에 이제 더불어 큰 진리에 대하여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사는 이곳은 너무 좁다

안다고 떠들고 좁은 길을 간다고 떠들어도 하나님이 보실 경우

우리는 정말 보잘 것 없다

그것을 빨리 깨닫는 자는 현명하고 총명한 자가 될 수 있고

서울도 못 가본 사람이 뉴욕을 이야기하고

중국도 한쪽 귀퉁이 가본 사람이 황하를 말한다면 어찌되겠는가?

성경은 너무 깊어서 끝이 없는 우물이다

퍼내고 또 퍼내도 결코 마르지 않는 우물이다

그래서 야곱의 우물 가에서 예수님과의 대화를 하던 사마리아 여인은 기겁을 한다

종교란 그 내면을 발견하게 하는데 오늘 우리는 외면만을 강조하는 일은 없는가?

 

하나님께 불러 아뢰어 들으심을 입은 내가 이웃에게 웃음 받는 자가 되었으니

의롭고 순전한 자가 조롱거리가 되었구나

 

우리 모두는 이처럼 하나님의 들으심을 입은 자들이다

그런 자들이 어떤 특정 세력에게 조롱거리가 된다면 그건 하나님의 의도하심이 아니다

우리는 어느 누구도 신앙의 제지를 받거나 당하거나 해서는 안 된다

스스럼없이 연구하고 그 연구한 바를 말 할 수 있는 자유가 우리 모두에게 있다

교단이 내 세운 교리 이외에는 절대로 말하지 말라 하거나

자기가 연구한 바를 밝히지 말라 하거나 해서도 안 된다고 나는 생각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1844년대에 자기가 다니던 곳에서

재림기별 때문에 출교나 제명을 당하고 나와서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그런 일 하지 말자 하면서 교리도 신조로 바꿔 이름하던 분들의

후예라고 자부하지 않았는가?

여러분들이 믿고 있는 그 교단의 교리가 100% 마음에 들게 할 수는 없다

세상은 백가쟁명의 아수라장이며 누구든지 하늘의 이치를 느낀 대로

연구한대로 말할 자유가 있기 때문이다

 

나는 좁은 길을 가는데 너는 왜 넓은 길로 가냐 하는 식

참 대단한 논리다

누가 그대들만이 좁은 길로 간다고 인정해 주던가?

누가 상대방이 넒은 길 간다고 판정해 주던가?

좁은 길은 어떤 길이며 넓은 길은 또 어떤 길인가?

유대인 식의 바리새인들이 좁은 길이든가?

아니면 가난에 찌들어서 하루 먹고 살기도 바쁜 갈릴리 어부들이 넓은 길을 간다던가?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무론 누구든지 네가 핑계치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2:1)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으면 생각하는 게 달라야 하고

행동하는 것도 달라야 한다

우리 같은 범인은 감히 그런 경지를 밟지 못하지만

생각과 행동이 다르게 되기만을 소원한다

평생 우물 안에서 살다보면 넓은 세상은 소돔 같고 고모라 같아서

물 댄 동산도 허물로 보이고 성도들의 공동체도 가치 없게 보인다

나만이 최고요 나만이 유일하게 느껴진다

우물 안에서 아무리 점핑을 한다 해도 언제나 우물인 줄은 절대로 모른다

 

충청도 어느 산골 학교에 취임한 선생이 바다를 설명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바다란 엄청 넓단다

그러자 한 학생이 이랬다

선생님 바다가 우리 학교 운동장보다 더 넓어유?”

우물 안 개구리 이야기가 세삼 생각나는 계절이다

나와 너의 다름을 인정하고

너의 다름도 언젠가는 그럴 수 있다는 견해를 가진다면

우리는 더 넓은 사상의 소유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136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254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4016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870
1518 $5 4 file 박희관 2020.05.03 108
1517 정통 기독교 7 김균 2020.05.01 253
1516 일요일 휴업령에 대한 꿀 팁 하나 4 김균 2020.04.30 156
1515 손 들엇 1 김균 2020.04.29 45
1514 간첩과 그 가족들 2 김균 2020.04.29 50
1513 따끈따끈한 이야기 file 김균 2020.04.28 36
1512 우리가 만든 예언도표대로 이루어진다? 5 김균 2020.04.27 90
1511 물에 빠진 새앙 쥐 김균 2020.04.27 22
1510 일요일 휴업령에 대한 나의 소견-1 김균 2020.04.24 52
1509 안식일(7) 유대인의 안식일 김균 2020.04.23 35
1508 선거도 끝나고 3 김균 2020.04.20 75
1507 침례 요한이 되고 싶은 분들 김균 2020.04.15 40
1506 돼지 머리 맞추기 김균 2020.04.14 26
1505 진보와 보수라고 자칭하는 분들께 김균 2020.04.13 44
1504 똥통과 물통 김균 2020.04.13 23
1503 돌팔이 김균 2020.04.11 31
1502 안식일(6) 너희의 도망하는 일이 김균 2020.04.11 40
1501 칵테일파티 효과(Cocktail Party Effect) 1 김균 2020.04.10 50
1500 연습 3 김균 2020.04.09 79
1499 우리 살아남은 자도 1 김균 2020.04.09 34
1498 우리의 기원을 들어주시옵소서 1 들꽃 2020.04.06 67
1497 점쟁이 예수 1 김균 2020.04.03 81
1496 1세기를 버틴 명장과 나 김균 2020.04.01 32
1495 천국은 누가 가는가? 1 김균 2020.04.01 41
1494 우물 안 개구리 바다를 보다 김균 2020.03.28 55
1493 나라 사랑 김균 2020.03.27 38
1492 죽고 사는 문제- 흑사병-페스트 김균 2020.03.26 27
1491 우리나라에 온 말세의 역사 김균 2020.03.26 28
1490 볼지어다 내가 속히 오리라 김균 2020.03.25 40
» 정중지와 부지대해 김균 2020.03.25 44
1488 교회 예배 김균 2020.03.22 73
1487 사재기 김균 2020.03.21 41
1486 잘난 척 하는 작은 예수들이 기독교를 망친다 1 김균 2020.03.21 124
1485 좋다! 2 박희관 2020.03.21 85
1484 코로나19로 모임이 저지되니 2 김균 2020.03.20 78
1483 신천지, 재림교회 그리고 144000 김균 2020.03.20 73
1482 하늘에 죄가 없다?? 과장법 사용은 자제해야.... 달수 2020.03.12 77
1481 2020 필리핀 의료선교 1.5세 2020.02.20 159
1480 오순절 날짜 오류 문제 달수 2020.01.30 64
1479 최근 민초 사이트 접속 문제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기술담당자 2020.01.27 105
1478 메리크리스마스 2019 1.5세 2019.12.15 140
1477 유월절 떡에 대한 의문 달수 2019.11.27 84
1476 풀기 어려운 성경 난제 달수 2019.10.27 156
1475 목회자 없는 교회 2 들꽃 2019.09.24 313
1474 새롭게 본 윤석렬 바이블 2019.09.13 219
1473 영상 설교 1 들꽃 2019.09.01 205
1472 "고난 받는 민중이 예수다" ? 들꽃 2019.08.06 172
1471 목회자 공석인 교회서 봉사하실 분 2 들꽃 2019.07.28 429
1470 글올림 오직성령 2019.05.25 272
1469 재림교회 현직장로 사형확정 3 들꽃 2019.05.15 642
1468 김운혁 님, 기본 예의 좀 지켜주세요. 2 김원일 2019.05.12 444
1467 요즘은 성경 읽기조차 싫다 1 file 김균 2019.04.28 407
1466 들꽃, 나들이 file fmla 2019.04.18 185
1465 에스독구메리봇지-2- 김균 2019.04.17 243
1464 내가 민초 때문에 못 살아 2 김균 2019.04.16 334
1463 이사야 53장의 노래 빌립보 2019.04.11 98
1462 원자속에 숨겨진 하나님의 비밀 나부터 2019.03.26 155
1461 만인구원설을 주장하시며 포용력와 관용정신이 훌륭하신 주인장님. 달수 2019.03.17 265
1460 찬미가 434장의 3절 1 김균 2019.03.17 275
1459 누가 저자의 본문을 고쳤나? 3 들꽃 2019.03.16 286
1458 짐승의 수는 666 혹은 616 인가? 들꽃 2019.03.16 115
1457 같이않은 견해를 기대하며 10 들꽃 2019.03.14 266
1456 Wonderful Words of Life 4 Azelina 2019.03.08 217
1455 조사심판 그리고 재림 전 심판 2 김균 2019.03.08 488
1454 밤을 샜으나 10 들꽃 2019.03.06 265
1453 최인훈의 『광장』을 중고등학생들에게 소개하는 것은 불온한 일일까요? 새벽공기 2019.02.09 131
1452 사단법인 평화교류협의회 회원 여러분께 새벽공기 2019.02.06 127
1451 나의 종말관 1 file 김균 2019.01.22 313
1450 난 뉴스타트 안 한다 6 file 김균 2019.01.01 604
1449 안식일(5) 나의 종교 그리고 너의 종교 7 file 김균 2018.12.29 440
1448 안식일(4) 미래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9 192
1447 안식일(3) 율법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9 178
1446 안식일(2) 생활의 종교 file 김균 2018.12.28 217
1445 안식일(1) 쉼의 종교 1 file 김균 2018.12.27 258
1444 기도하지 말자. 화내자. 김원일 2018.12.26 2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opyright @ 2010 - 2020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