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81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오래전부터 가끔 관리의 어려움을 피력하며 누리꾼들의 협조를 간청해 왔다.

2. 특히 지난 몇 주 동안 왜 삭제에 대한 나의 자세가 바뀌었는지 구체적으로 밝혔다. 궁금하신 분은 그동안 올린 글을 찾아 참조하시기 바란다.

3. 이 누리를 다시 생각한다고 한 말 뻥 아니었다.

4. 제일 큰 문제는 시간이다. 거칠고 사나운 글, 삶에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글, 일일이 대꾸하고 달래가며 아우를 시간이 없다.

5. 그래서 이제 이곳은 나의 개인 블로그처럼 운영한다.

6. 두 분의 관리자께서도 동의해주셨다. 

7.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묻지 마 삭제의 범위가 전격적으로 확대되었다는 것 말고는.

8. 내 맘에 안 드는 글은 그냥 삭제한다. 

9. 삭제 기준은 순전히 그날 커피 맛에 달려 있다.

10. 아이피 차단도 경고 없이 단행한다.

11. 지금까지 있어온 패턴으로 보아 내릴 수밖에 없는 결론은, 이 누리를 아끼는 분들조차 (그분들의 추측에 의하면) 이 누리를 파괴하려 한다는 누리꾼들의 글에 말려들어가 닭 쌈, mud wreslting을 하며 오늘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12. 닭 쌈이 되었든 김밥 옆구리 터지는 소리가 되었든, 그 싸움, 그 소리를 의연하게 초월하지 못하고 같이 뒹굴면서 이 누리를 이 누리 되게 한 것, 누구의 책임도 아니다. 그저 우리의 역량이 부족했을 뿐이다. 역량 부족했던 우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책임은 역량이 있는 사람이나 공동체에게만 물을 수 있는 것이므로.

13. 개인 블로그처럼 운영하려는 너는 그러면 그런 역량이 있느냐고 묻고 싶을 것이다. Good question이다. 물론 없다. 여기 식으로 말해서, Are you kidding me? 이다. 내가 누구라고 그런 역량이 있겠는가. 

14. 그래서 말인데, 나의 개인 블로그 식, 커피맛-기준 삭제 및 차단에 아낌없는 격려와 비판 기대한다. 단, 격려는 아무리 해도 내겐 부족하겠지만 (ㅋㅋ) 비판은 삭제 당하지 않을 범위 안에서 논리 정연하게 하시기 바란다. 

15. 커피 맛에 의한 삭제 기준: 찬물에서 모락모락 김 나는 소리, 옆구리 터진 김밥 짜장면에 비벼 짬뽕에 말아먹는 소리, 숭늉 마시면서 막걸리 용트림하는 소리, 이런 소리들이 삭제, 차단 대상이다. 

16. 구체적으로 어떤 글이 이에 해당하는가. 나도 모른다. 말했 듯, 그날 커피 맛이 결정한다.

17. 그런데 이런 건 있다. 중일 때 엄마 졸라서 돈 타내어 샀던 단행본 스포츠 백과사전에서 본 내용인데, 축구 선수가 서로 어깨를 들이대며 적당히 미는 것이 허용된다는 얘기다. 어깨로 미는 두 선수의 그림도 있었다. 여기서도 그 정도는 허용된다. 내가 잘 참지 못하는 건, 수시로 상대 선수의 정강이를 까거나 다리 거는 행위, 불필요하게 깊은 태클, 뭐 그런 것들이다. 

18. 축구 못지않게 아이스학키를 좋아하는데(시간, 돈 모두 없어서 아들 녀석 데리고 오래전 딱 한 번밖에 구경하러 못 갔다), 70년 대에 MVP였던 선수 하나는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다) 팬들에게 많은 존경을 받았다. 당뇨를 극복하면서 경기에 충실히 임했고, 무엇보다 그 거친 경기에서 늘 난폭하지 않은 fair play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아멘이고 짝짝짝이다.

19. 아줌마들--아, 축구나 학키 등 남성 경기에 전혀 관심 없는 미장원 수다파 아줌마들, 제발 이 누리의 담론을 석권해주기 바라 마지않는다. 이 누리의 수채화를 오색 찬란한 물감으로 흩뿌려주시기 바란다. 

20. 기술 담당자님에 의하면 앞으로 2년 정도 후에는 이 누리도 용량이 다 차서 돈 내고 업그레이드해야 할 것이라 한다. 나는 돈 없어 그리 못 하니 결국 지금까지 올라온 글들을 모두 삭제하고 다시 시작해야 하는데, 2년까지 기다릴 것 없이 앞당겨 그렇게 할지도 모르니 저장하고 싶은 글은 지금 서둘러 저장하시기 바란다. 물론 대청소하기 전에 충분한 시간을 드리겠지만. 

21. 김운혁 님이나 그 비슷한 누리꾼들께는 그런 유의 담론을 위한 방 따로 마련해드릴 방법을 구상 중이다. 가능할지 모르지만.

22. 박진하 류, 석국인 류, 끄끄끄 류, 삼라만상 류, 환영하지 않는다. 그들이 말하는 내용보다 그들의 태도가 영 밥맛이다. 다른 자세로 들어온다면 물론 환영한다. 들어올 마음 아예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 감사할 따름이다.

23. 이 누리를 열 때 했던 말, 모두 아직 유효하다. 그 초심 변하지 않았다. 

24. 생각나는 대로 우선 쓰다 보니 두서가 없었다. 앞으로도 생각나는 대로 두서 없이 이 이야기를 계속 써나갈 것이다. 좀 삐딱하게 튕기는 조로 떠벌였는데, 뭐, 믿고 그런 거니까 이해해주시기를.

25. 선배님들께는 송구스러운 말씀이지만, 나도 이 나이에 접어드니 오늘 하루 뭘 하며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는 질문을 대하는 자신의 모습이 달라진다. 이 누리를 즐기고 싶지, 관리하느라 진 빼고 싶지 않다. 여러분의 따뜻한 협조를 바란다. 내가 좋아하는 필객들에게도 부탁드린다. Rough play 삼가주시기 바란다. 내 시간, 내 건강, 내 보람, 내 삶의 얘기다. 미리 감사드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8136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8256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4018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871
1585 2021년= 예수님의 잔치의 해. 예수님이 모두를 초청 하십니다. 김운혁 2020.10.18 5
1584 안교공과의 질문과 가능한 대답 들꽃 2020.10.17 8
1583 엘리야와 두 증인이 온다. 김운혁 2020.10.14 14
1582 성경 교사가 필요합니다 들꽃 2020.10.01 52
1581 알듯 모를 듯한 세 천사 기별 들꽃 2020.09.18 63
1580 예수님의 이야기 나누기 다 양성 1 들꽃 2020.09.12 81
1579 아침 안개 속에 다가오신 님 김균 2020.09.07 112
1578 안식일(9) 두 안식일 김균 2020.09.07 55
1577 교회 소 그룹 성공과 실패의 원인? 들꽃 2020.09.05 32
1576 지난주 교과 질문 들꽃 2020.09.05 35
1575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 1 나부터 2020.08.28 116
1574 이 상구(2) 3 김균 2020.08.27 194
1573 도마도 죽었다 김균 2020.08.27 55
1572 달수님 4 김균 2020.08.21 119
1571 축하 합니다 북미지회 새 총무부장 2 들꽃 2020.08.18 118
1570 말세의 징조인가요 2 들꽃 2020.08.08 115
1569 아무리 생각해도 들꽃 2020.08.08 62
1568 CBS에 고함. 이상구 박사라 부르지 말라. 2 달수 2020.08.06 210
1567 아담에게 드리는 노래. 바이블 2020.08.03 32
1566 켈로그와 이 상구(1) 2 김균 2020.08.02 237
1565 패배주의는 우리의 적입니다 좋은나라에 사는 것에 감사합시다 김균 2020.08.01 50
1564 나는 속죄를 위해서 밤을 새면서 기도해 본 일이 없다 2 김균 2020.07.29 54
1563 Fallbaram 님의 슬픈 소식 듣고 1 들꽃 2020.07.29 114
1562 아! 기독교 1 김균 2020.07.28 62
1561 그의 영원하신 팔에 안기세 무실 2020.07.25 32
1560 장강의 눈물-거대 중국의 민낯 김균 2020.07.22 53
1559 여우사냥하는 나라 김균 2020.07.14 90
1558 고로나19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 김균 2020.07.11 85
1557 손가락 후문 file 김균 2020.07.09 77
1556 비유 김균 2020.07.09 52
1555 장기적출의 나라 김균 2020.07.09 63
1554 순종할 수 있다고??? 1 fallbaram. 2020.07.07 86
1553 유투브 닥터 김 (김주영 박사) 건강 TV 개설 1 무실 2020.07.03 81
1552 늙고 병들고 고집만 남은 양 3 김균 2020.06.24 108
1551 냉장고에 보관하면 않되는 음식물, 달수 2020.06.24 44
1550 안식교 - 이단2 달수 2020.06.24 86
1549 교리가 진리라는 포장을 거치면 1 김균 2020.06.24 71
1548 오만불손 김균 2020.06.23 63
1547 목구멍을 넓혀라 김균 2020.06.23 34
1546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 세상은 다시 오지 않는다 김균 2020.06.23 33
1545 안식교 이단 달수 2020.06.22 72
1544 카스다에서 어느 목사에게 쓴 글 1 김균 2020.06.22 218
1543 별똥별이라도 되고 싶다 김균 2020.06.22 21
1542 유대인의 안식일도 하나님의 인일까? 1 김균 2020.06.21 46
1541 코이 1 김균 2020.06.19 47
1540 선한 능력으로 1 무실 2020.06.19 60
1539 재림교회 다니엘서 연구학자들 중 이설자 2 김균 2020.06.18 88
1538 예루살렘 무실 2020.06.15 47
1537 찔레의 법 2 fallbaram. 2020.06.09 75
1536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볼 수 밖에 없는 1 fallbaram. 2020.06.02 90
1535 항거가 없는 세상 fallbaram. 2020.05.31 63
1534 George Floyd를 위한 사회주의 기독교인들의 기도 김원일 2020.05.31 89
1533 요즘 한참 시끄러운 정의연대의 장부이야기입니다 1 김균 2020.05.28 110
1532 바깥에 비는 억수같이 내리고 fallbaram. 2020.05.19 98
1531 COVID-19에 관한 음모론적 글 금지합니다. 김원일 2020.05.19 649
1530 안식일은 십자가의 그림자인가? 2 김균 2020.05.15 146
1529 그릇 이야기-8 2 fallbaram. 2020.05.14 110
1528 그릇 이야기 7 fallbaram. 2020.05.12 72
1527 그릇 이야기-6 fallbaram. 2020.05.11 59
1526 그릇 이야기 5 fallbaram. 2020.05.10 45
1525 그릇 이야기 4 1 fallbaram. 2020.05.10 66
1524 그릇 아야기 3 fallbaram. 2020.05.09 62
1523 그릇 이야기 2 fallbaram. 2020.05.09 54
1522 Too Much Heaven 3 박희관 2020.05.08 126
1521 그릇 이야기-1 2 fallbaram. 2020.05.08 116
1520 민초를 온통 도배하고 있는 김균 장노님의 수고는? 8 fallbaram. 2020.05.07 214
1519 아들 2 박희관 2020.05.06 125
1518 $5 4 file 박희관 2020.05.03 108
1517 정통 기독교 7 김균 2020.05.01 254
1516 일요일 휴업령에 대한 꿀 팁 하나 4 김균 2020.04.30 156
1515 손 들엇 1 김균 2020.04.29 45
1514 간첩과 그 가족들 2 김균 2020.04.29 51
1513 따끈따끈한 이야기 file 김균 2020.04.28 36
1512 우리가 만든 예언도표대로 이루어진다? 5 김균 2020.04.27 90
1511 물에 빠진 새앙 쥐 김균 2020.04.27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opyright @ 2010 - 2020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