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85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속죄를 위해서 밤을 새면서 기도해 본 일이 없다

 

내 친구가 전에 그랬다

교회 다니기 전에 건드린 여자문제 때문에

하룻밤을 통성 기도하려했는데

30분 지나니 할 말이 없어서 그만 뒀다더라

 

나 역시 여러 가지 문제로 밤샘 기도를 시작했는데

11시도 안 되어서 할 말이 없어서 그만 뒀다

중언부언도 한 두 번이지 더 이상 같은 단어를 사용하면서 기도할 염치가 없었다

교회가 100일 새벽 기도한다기에

100일 채울 자신 없으면 시작하지도 말아라 하니

100일 채운다기에 나도 시작했다

 

한 달도 안 되어서 목사님과 사모님 그리고 나

셋만 남았다

그리고 계속했는데

90일 째 3사람이 합의해서 그만 두기로 했다

 

목사님과 사모님은 교회 사택에서 살지만

우리 교회에서 내가 제일 먼 곳에 사니

새벽마다 그 추운데 다니기도 엄청 힘들었다

그래서 쉽게 합의했다

 

그 이후로 교회가 100일이니 50일니 하는 새벽기도회는 안한다

 

아침 예배를 드린다

참 할 말 없다

매일 같은 말에 매일 바뀌는 교인들 이름만 다를 뿐이다

감사 찬송 성도들이 복 받게 해 달라는 말

요즘은 코로나19덕분에 우리 교인들 건강하게 해 달라는 말

 

요즘은 사회활동을 잘 안 하니까 특별히 죄를 짓는 게 없어서인지

용서해 달라는 말이 잘 안 나온다

교회가면 우리 교인들 무슨 죄를 그리도 많이 지었는지

지난 7일간 지은 죄를 모두 용서해 달라고 기도한다

가만 듣고 있으면 나만 죄를 안 짓나?

또는 나만 영적으로 무디어졌나?

나만 건성으로 예수 믿나 하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다 늙은 나를

지금까지 살게 해 주신 분이 감사하고

돈벌이가 시원찮아도 굶지 않게 해 주신 것에 감사하고

내 마음대로 낚시에 등산에 캠핑으로 놀러 다닐 수 있도록 건강을 주신 것도 감사하고

그러고 보니 그제는 벵에돔 낚을 거라고 왕복 300km를 운전했는데

막상 거제까지 가니 온 바다가 적조로 진간장처럼 되었다

비가 많이 와서 염류가 희석되어 적조가 바다를 덮었다

낚싯대도 못 담그고 돌와왔다

 

늙으니 몸에서 멜라티온이 적게 생성되니 잠이 부족하다

실컷 잤다고 일어나니 1-2시간 잤다

아하 사람은 이래서 늙고 병들고 죽는구나 하고 느낀다

삶에 대한 걱정은 없다 죽으면 죽는 거지 별 것 있냐?

안 늙어도 병들어 죽는 사람이 널려있는데

늙어서 병들어 죽는 것은 천수 아닌가?

-이리 생각하니 그냥 즐겁다-

 

회개하기 위해서 죄를 지어 볼까?

그런데 어떻게 하면 죄를 지을까?

미워하는 마음에 소리 없는 총이라도 구해달라고 해 볼까?

아니면 내 의견에 반대하는 사람에게 벼락이라도 쳐 대라고 기도할까?

이것부터 걱정이다

그런데 오늘부터 장마가 끝났다 해서 낚시 가려고 준비 중인데

지금 밖에는 천둥치고 번개치고 곧 비가 쏟아질 듯이 바람 불고 난리 났다

  • ?
    들꽃 2020.08.02 22:28
    자세히 보면 이 상구 박사 문제와 같은 고민입니다
  • ?
    달수 2020.08.06 13:31
    이상구 선생이 박사라니요? 박사라고 부르지 마시고, 사기꾼이라고 부르십시오. 관련 글을 별도로 올립니다.
  • ?
    예수안에 2021.01.08 05:56

    "하물며 하나님 아들을 밟고
    자기를 거룩케 한 언약의 피를 부정한 것으로 여기고                        /누가 예수(십자가)의 피를 부정하게 여기는가?
    성령을 욕되게 하는 자의 당연히 받을 형벌이 얼마나 더 중하겠느냐   /누가 예수의 피가 아직 우리의 죄를 정결케 하지 못하였다 하는가?
    너희는 생각하라(히1029)                                                       /과연 배도자는 누구인가? 성경이 증거하시는 배도자는???

    성경은 십자가(예수)의 피가 자기(우리)를 거룩케 한 언약의 피라고 말씀하신다.
    하나님의 아들을 밟고
    이 언약의 피를 부정한 것으로 여기는 것이 성령을 욕되게 하는 자,라고 하신다.
    성경은 십자가의 피를 죄인에게 뿌려서 영원히 거룩케 하셨다는데..       /피가 죄를 속하느니라(레17:11)
    제단의 재도 깨끗하게 하는데 쓰였다는데..  /히9:13,14~..
    (번제단포함,성전모든기명에바른예식의피)=예수(양)의 피로 성소안밖정결,거룩,(레17:11)등등.
    히브리서 전체가 예수의 피로 이루신 구원의 복음을 계시하시고  /피 흘림이 없이는 죄사함이 없다하심(히9:7,22)
    하늘에 오르신 주께서 친히 우리를 다스리시는 대제사장, 사도, 왕이라 하심,/히12장/ 계1~22,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고후6:16~..)

    "저가 한 제물로(예수 그리스도)거룩하게 된 자들을 영원히 온전하게 하셨느니라(히10:14)

    양(예수)의 몸=번제단에 불태움(히13:10, 11.,12,13) /죄를 불태우신 것,(예수께서 죄가 있으셨다면 부활하실 수 있는가?) 롬,3:21~25~27~31,
    양(예수)의 피=(지)성소 안으로 가지고 감(히13:11,12) 흠없고 점없는 그리스도의 피=죄를 속하시기에 합당,(계1:5,6, 5: 9, 10)벧전1:18,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2.01 8194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38274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54037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896
1580 우울증아 물러가라! 1 무실 2021.04.10 34
1579 한 대학생이 몰래 붙이고 간 가짜 포스터 1 다알리아 2021.04.08 37
1578 비만은 질병인가? 김주영 2021.03.31 31
1577 전 조교가 보내온 그림 김원일 2021.03.29 52
1576 미주에 사시는 분들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조심하시기를... 1 김원일 2021.03.19 85
1575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7 Norman C. Habel, The Land Is Mine: Six Biblical Land Ideologies 김원일 2021.03.14 16
1574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6 " The Nathan Narratives" by Gwilym H. Jones 김원일 2021.03.14 9
1573 마스크와 하나님 이해 들꽃 2021.03.13 45
1572 동네에서 스키타기 1 김주영 2021.03.01 85
1571 힘을 내세요 1 다알리아 2021.02.27 119
1570 교회 떠난 청년들 "대학 진학 이후엔 안 다녀" 나부터 2021.02.23 87
1569 보고싶은 친구 안대휘를 그리며 6 Rilke 2021.02.22 181
1568 Are Koreans Human? 2 김원일 2021.02.21 91
1567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5 James Barr "The Garden of Eden and the Hope of Immortality"(에덴동산과 영생의 희망) 김원일 2021.02.20 131
1566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4 God's Phallus: And Other Problems for Men and Monotheism (하나님의 성기: 그리고 남성과 유일신론의 또 다른 문제점들) 김원일 2021.02.20 1054
1565 '성전'이라는 신기루 곽건용 목사 설교 04 김원일 2021.02.20 23
1564 코비드 백신을 (안)맞는 분들에게 김주영 2021.02.20 50
1563 세계의 예언가들 file 김균 2021.02.18 102
1562 영생이로다 2 file 김균 2021.02.17 101
1561 코비드 백신을 맞았더니! 김주영 2021.02.17 58
1560 신본 대 인본이라는 가짜 대립구조 곽건용 목사 설교 03 김원일 2021.02.16 36
1559 잃어버린 웃음을 되찾읍시다 곽건용 목사 설교 02 김원일 2021.02.16 35
1558 주4일 근무제 2 file 김균 2021.02.06 150
1557 계급이란 무엇인가 김원일 2021.02.06 61
1556 자기에게 절실하게 2 무실 2021.02.03 291
1555 욕쟁이들 2 file 김균 2021.02.02 134
1554 건강한 삶의 알파와 오메가 1 김주영 2021.02.01 55
1553 곽건용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3 김원일 2021.01.31 62
1552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1 다알리아 2021.01.28 73
1551 코로나 사태에 대한 성경적인 해석ㅣ이재철 목사 (1부) (2부)ㅣ 1 나부터 2021.01.28 56
1550 실패한 디자인 대참사 1 다알리아 2021.01.28 59
1549 파시즘이란 무엇인가? 김원일 2021.01.27 54
1548 2021년을 이런 해로 만들어 봅시다. 곽건용 목사 설교 01 김원일 2021.01.26 38
1547 겨울 숲은 환하다 1 다알리아 2021.01.25 57
1546 곽건용 목사의 책 이야기-성서의 뜨락을 거닐다 02 <Text and Concept (텍스트와 개념)> 1 김원일 2021.01.23 52
1545 Trump 개색에게 바치는 노래 5 김원일 2021.01.21 141
1544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잘 전염되는 이것 1 김주영 2021.01.20 97
1543 새해풍경 2 무실 2021.01.20 80
1542 곽건용 목사의 책 이야기 01 2 김원일 2021.01.20 86
1541 예수께서 말씀하신 음식물에 관한 권면? 2 예수안에 2021.01.19 67
1540 2021 문턱에서 김원일 2021.01.19 60
1539 안녕하십니까. 한 동안 자리를 비웠던 이 누리 "주인장" 김원일입니다. 김원일 2021.01.19 91
1538 건강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 2 김주영 2021.01.17 78
1537 세상 끝 김균 2021.01.14 187
1536 주님 오시기 전에 무슨 일이 일어나겠습니까? file 김균 2021.01.06 94
1535 저녁 종소리-러시아 민요 김균 2021.01.05 55
1534 그러하다 작은아이 2020.12.29 63
1533 Chandelier-박정현 3 김균 2020.12.19 105
1532 남 탓 내 탓 3 김균 2020.11.05 160
1531 다미 선교회 2 제로미 2020.11.05 107
1530 나는 왕실의 아이 무실 2020.10.31 73
1529 미국에 계시는 분들 2 김균 2020.10.25 193
1528 안녕하십니까? 2 fallbaram. 2020.10.25 141
1527 안교공과의 질문과 가능한 대답 들꽃 2020.10.17 52
1526 성경 교사가 필요합니다 들꽃 2020.10.01 75
1525 알듯 모를 듯한 세 천사 기별 2 들꽃 2020.09.19 145
1524 예수님의 이야기 나누기 다 양성 1 들꽃 2020.09.12 113
1523 아침 안개 속에 다가오신 님 김균 2020.09.07 137
1522 안식일(9) 두 안식일 1 김균 2020.09.07 93
1521 교회 소 그룹 성공과 실패의 원인? 들꽃 2020.09.05 41
1520 지난주 교과 질문 들꽃 2020.09.05 45
1519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 1 나부터 2020.08.28 158
1518 이 상구(2) 4 김균 2020.08.28 312
1517 도마도 죽었다 김균 2020.08.28 84
1516 달수님 4 김균 2020.08.22 155
1515 축하 합니다 북미지회 새 총무부장 2 들꽃 2020.08.18 157
1514 말세의 징조인가요 2 들꽃 2020.08.09 150
1513 아무리 생각해도 들꽃 2020.08.09 78
1512 아담에게 드리는 노래. 바이블 2020.08.03 44
1511 켈로그와 이 상구(1) 3 김균 2020.08.02 294
1510 패배주의는 우리의 적입니다 좋은나라에 사는 것에 감사합시다 김균 2020.08.02 68
» 나는 속죄를 위해서 밤을 새면서 기도해 본 일이 없다 3 김균 2020.07.30 85
1508 Fallbaram 님의 슬픈 소식 듣고 1 들꽃 2020.07.29 160
1507 아! 기독교 1 김균 2020.07.29 93
1506 그의 영원하신 팔에 안기세 무실 2020.07.25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Copyright @ 2010 - 2021 Minchoquest.org. All rights reserved

Minchoquest.org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